안녕하세요 Blue caramel 입니다. 음악을 하면서 생업과 음악 사이에서 항상 고민합니다. 언제쯤 음악을 직업이라고 말할 수 있는 날이 올까요. 마치 눈을 가린채 터널을 천천히 끊임없이 걷고있는 느낌을 받습니다. 위 곡은 제가 고민하는 것들과 느낌을 담아봤습니다. 원곡의 몽환적인 느낌을 살리려 기타와 보컬샘플을 선택하였으며 훅에는 스트링 등을 추가하여 클래식하고 가라앉는 느낌을 가미해봤습니다. Pretext Interlude를 샘플링하였습니다. 다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안녕하세요 Blue caramel 입니다. 음악을 하면서 생업과 음악 사이에서 항상 고민합니다. 언제쯤 음악을 직업이라고 말할 수 있는 날이 올까요. 마치 눈을 가린채 터널을 천천히 끊임없이 걷고있는 느낌을 받습니다. 위 곡은 제가 고민하는 것들과 느낌을 담아봤습니다. 원곡의 몽환적인 느낌을 살리려 기타와 보컬샘플을 선택하였으며 훅에는 스트링 등을 추가하여 클래식하고 가라앉는 느낌을 가미해봤습니다.
Pretext Interlude를 샘플링하였습니다. 다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

3

46

안녕하세요 Blue caramel 입니다. 음악을 하면서 생업과 음악 사이에서 항상 고민합니다. 언제쯤 음악을 직업이라고 말할 수 있는 날이 올까요. 마치 눈을 가린채 터널을 천천히 끊임없이 걷고있는 느낌을 받습니다. 위 곡은 제가 고민하는 것들과 느낌을 담아봤습니다. 원곡의 몽환적인 느낌을 살리려 기타와 보컬샘플을 선택하였으며 훅에는 스트링 등을 추가하여 클래식하고 가라앉는 느낌을 가미해봤습니다.
Pretext Interlude를 샘플링하였습니다. 다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