거시적인 세상에서 미시적인 개인으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. 명확하게 표현할 수는 없지만 먼지 덮이고 새파란 새벽과도 같이 고요하고 묵묵히 살아가고 싶다. 묵묵히 살아가고 내 일에 매진하다 보면 좋은 날도 오지 않을까.

거시적인 세상에서 미시적인 개인으로
현대를 살아가는 우리.
명확하게 표현할 수는 없지만
먼지 덮이고 새파란 새벽과도 같이
고요하고 묵묵히 살아가고 싶다.
묵묵히 살아가고 내 일에 매진하다 보면
좋은 날도 오지 않을까.

1

67

거시적인 세상에서 미시적인 개인으로
현대를 살아가는 우리.
명확하게 표현할 수는 없지만
먼지 덮이고 새파란 새벽과도 같이
고요하고 묵묵히 살아가고 싶다.
묵묵히 살아가고 내 일에 매진하다 보면
좋은 날도 오지 않을까.